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박경귀 아산시장 '김희영 의장 단식 외면' 일본행 비판

박상진기자 | 기사입력 2023/05/23 [12:39]

민주당, 박경귀 아산시장 '김희영 의장 단식 외면' 일본행 비판

박상진기자 | 입력 : 2023/05/23 [12:39]

 

▲ 김희영 아사시의회 의장이 23일 다식 5일차를 맞이했다.

 

[플러스코리아타임즈 박상진 기자]

 

아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김희영 아산시의장이 박경귀 아산시장을 향해 단식농성을 하고 있는 가운데박 시장은 이를 외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의 단식 농성은 지난 23일 기준, 5일 째이다김 의장은 물과 소금만 섭취하며건강 상태는 나날이 악화되고 있다김 의장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아산시의원들은 릴레이 단식을 통해 김 의장의 농성에 동참하고 있다지난 22일 김은복 시의원이 단식에 참여했고, 오늘 23일에는 안정근 시의원이 동조 단식에 돌입했다. 

 

김 의장은 "박경귀 아산시장이 시민의 대의기관인 아산시의회를 부정했다"며 지난 19일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김 의장은 박 시장이 교육경비 약 10억원을 삭감하지 않은수정된 추경 예산안을 제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특히 박 시장이 의회와 대화를 통해 풀기보다읍면별 간담회를 통해 의원들을 맹비난하면서 박 시장과 의회와의 대립은 격해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에 박 시장은 출퇴근길에도 김 의장의 농성장을 외면하고 있다아산시청 현관 앞에 단식장이 설치됐지만박 시장은 단 한 차례도 농성장에 방문하지 않았다지난 22일 오전에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출근한 박 시장을 향해 홍성표 시의원이 "의장님 (얼굴)보고 가십시오"라고 외쳤다하지만 박 시장은 현장을 재빠르게 회피하고시청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박 시장은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6박7일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있다김 의장의 단식 농성에도 일정을 취소하지 않은 채 해외 일정을 강행할 예정이다박 시장의 해외 출장은 취임 후 5번째다.

국회, 경기도, 충남을 취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