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계 수준 원천기술 확보’ 나노·소재 기술개발에 2511억원 투입

전년대비 6.3% ↑…상반기 미래기술연구실 7개·국가핵심소재연구단 2개 등 추진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7:12]

‘세계 수준 원천기술 확보’ 나노·소재 기술개발에 2511억원 투입

전년대비 6.3% ↑…상반기 미래기술연구실 7개·국가핵심소재연구단 2개 등 추진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3/01/26 [17:12]

정부가 2023년 나노·소재기술개발에 2511억원을 지원해 기술자립과 미래기술 확보에 앞장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 상반기에 국가전략기술을 뒷받침하는 나노·미래소재 핵심기술 및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중점 투자해 미래기술연구실 7개와 국가핵심소재연구단 2개 등 총 9개 신규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전년 2363억 원에서 약 6.3% 증액된 예산을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에 투입할 예정으로, 이에 2023년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선정계획을 25일에 공고했다.

 

▲ 2023년 나노 및 소재 기술개발사업 개요  ©



나노·소재기술개발사업은 나노기술과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분야 과기정통부 대표 연구개발사업이다.

 

이에 미래 신시장·신산업 창출 및 주력산업 고도화를 견인할 세계 수준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연구기반 확충 및 우수성과의 사업화 촉진을 목적으로 한다.

 

먼저 미래기술연구실은 미래 소·부·장을 선점할 수 있는 국가전략기술 확보와 신시장·신산업 창출을 위한 건강100세, 신IoT 등 창의적·도전적 연구를 지원한다.

 

올해는 용융염원자로용 고온 내부식 구조소재, 나노메쉬 기반 웨어러블 센서, 고안전성/저비용 이차전지 원천기술 개발 등 미래먹거리 원천기술 개발에 필요한 신규과제 7개를 모집해 모두 80개 연구단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가핵심소재연구단은 5년 내 주력산업 분야 소·부·장 핵심품목의 기술자립을 목표로, 산·학·연 협업을 통해 완성도 높은 원천기술을 확보한다.

 

올해는 극자외선(EUV) 감광 패터닝 기술 개발(반도체)과 이차전지용 금속/수지 복합시트 개발(이차전지) 관련 소재 연구단을 2개 추가 모집해 모두 67개 연구단을 지원한다.

 

구혁채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성장과 기술주권 확보를 위한 국가전략기술의 핵심인 나노 및 미래소재기술개발을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원 과제에 대한 다양한 성과관리 노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우수한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소·부·장 국산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