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설 위기경보 수준 ‘주의’로…“가용자원 총동원 제설작업 철저”

수도권 중심 대설에 중대본 1단계 가동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8:17]

대설 위기경보 수준 ‘주의’로…“가용자원 총동원 제설작업 철저”

수도권 중심 대설에 중대본 1단계 가동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3/01/26 [18:17]

행정안전부는 26일 0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지난 25일 저녁 인천, 경기,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대설주의보가 발표됐고, 새벽 사이 수도권지역으로 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것이다.

 

▲ 국민재난안전포털 대설 행동요령 접속화면 갈무리  ©



한편 기상전망에 따르면 인천, 경기·충남북부서해안에서 시작된 강설은 27일까지 중부지방, 경북북부내륙, 전북, 전남권서부에 2~7cm, 경기동부, 강원내륙은 1~5cm, 인천, 경기·충남서해안 등 많은 곳은 10cm 이상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새벽 시간대 강설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출근시간 전 제설제 사전살포 작업완료를 강조하면서 다음의 중점 관리사항을 당부했다.

 

먼저 국도·고속도로에서 지방도로로 연결되는 경계·접속도로와 터널·진출입로·교량·램프 구간 등 결빙 취약 구간에 대해 차량 소통에 지장이 없도록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제설작업을 철저히 한다.

 

골목길, 이면도로, 인도 등 후속제설을 철저히 시행하고 특히 사람이 모이는 버스정류장, 지하철 출입구, 응달지역, 공원 계단 등에도 국민이 제설제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설제를 비치한다.

 

또한 출근길 혼잡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안내와 홍보를 적극 실시하고, 대중교통 증편도 적극 검토한다.

 

한편 당분간 한파가 지속되는 만큼 취약계층 보호와 화재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시민이 한파쉼터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파쉼터를 개방·운영하고 관련 정보를 적극 안내한다.

 

아울러 재난 문자(CBS)·자막방송(DITS) 등을 활용해 기상 특보 및 행동 요령을 지속 안내하고, 출근길 혼란이 없도록 교통통제와 도로 상황 정보 등도 신속히 안내한다.

 

아울러 밤·새벽 시간대 제설작업이 집중되는 만큼 제설 작업자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작업을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강추위 속에 눈이 내릴 경우 교통 혼란과 결빙으로 사고가 빈발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국민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제설작업과 취약계층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국민께서도 국민행동요령 숙지와 내 집 앞, 내 점포 눈 치우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