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제·금융 수장들 “물가 안정 가장 시급한 현안…총력 대응”

美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영향·대응 논의…“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
물가에 중점 둔 통화정책 운용…긴급 바이백·한은 국고채 단순매입 등 추진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06:42]

경제·금융 수장들 “물가 안정 가장 시급한 현안…총력 대응”

美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영향·대응 논의…“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
물가에 중점 둔 통화정책 운용…긴급 바이백·한은 국고채 단순매입 등 추진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6/17 [06:42]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은 16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기준금리 0.75%p 인상 결정에 “물가 안정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는 공통된 인식 아래 총력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연준의 큰 폭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공급망 차질 등이 중첩되면서 현 경제 상황이 복합적 위기”라며 “상당 기간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점에 (참석자들이) 인식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금융시장은 오늘의 조치가 당초 예상에 부합한 수준이라는 평가에 따라 오히려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면서도 “앞으로 긴축 가속화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가 부각되면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총력을 다해 대응키로 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와 중앙은행은 비상한 경계감을 가지고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나아가 복합위기 타개를 위해 크게 3가지 방향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물가에 더욱 중점을 둔 통화정책 운용과 함께 공급 측면의 원가 부담 경감, 기대인플레이션 확산 방지 등 다각적 대응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융·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불안심리가 확산되지 않도록 공동으로 대응하고, 외환시장은 심리적 과민 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추 부총리는 “채권시장에서도 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할 경우 정부의 긴급 바이백, 한은의 국고채 단순매입 등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하겠다”며 “금융기관의 건전성 등 경제·금융여건 악화시 불거질 수 있는 잠재적 위험 요인들에 대해서도 관계기관이 긴밀히 협력하며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