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대상 확대…온라인 신청창구도 마련

과기부, 7월부터 소형 전자파 측정기 대여…5G 신규 설치 공간 전자파 측정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10:06]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대상 확대…온라인 신청창구도 마련

과기부, 7월부터 소형 전자파 측정기 대여…5G 신규 설치 공간 전자파 측정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5/26 [10:0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양한 생활·산업공간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생활환경 전자파 측정서비스 규모를 확대하고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전자파 측정서비스는 다중이용시설과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을 포함해 전년 대비 약 37% 늘어난 3400여곳에 대해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측정대상 선정때 국민·지자체·기업 등의 의견을 사전에 반영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 창구를 마련하는 등 수요자 기반의 찾아가는 전자파 측정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어린이집 등 유아동시설, 주거·상업지역, 다중이용시설, 5G 융복합시설 등으로 구분해 오는 26일부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자파 안전정보 누리집(https://emf.kca.kr)에서 측정신청을 받는다.

 

▲ 전자파 안전정보 누리집.  ©



과기정통부는 이음5G, 스마트공장 등 5G 기반 융복합시설 등 신산업 환경에 대한 선제적인 전자파 안전진단과 함께 5G 신규 설치 주거·사무공간에 대한 전자파 측정 서비스도 중점 추진한다.

 

특히 오는 7월부터는 5G가 신규 설치된 주거·사무공간을 중심으로 이동통신 주파수 대역별 전자파 세기를 국민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소형 전자파 측정기 대여 서비스를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생활속 전자파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전자파 측정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며 “측정결과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전자파 안전에 대한 대국민 신뢰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상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제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에 대해 궁금증과 우려가 있으면 누구든지 국립전파연구원 ‘생활속 전자파’ 누리집(https://www.rra.go.kr/emf)에서 생활제품의 측정을 연중 신청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