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외할머니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1/12/26 [22:54]

[백학 詩] 외할머니

백학 시인 | 입력 : 2021/12/26 [22:54]

  

▲ 영화 '집으로'. 외할머니와 외손주



        외할머니

        

                                백학

 

 사과 괴짝 두어개 위 

 국민학교 일년생짜리

 고등어 칼치가 오밀조밀 

 다투어 앞으로 나란히 한다

 계엄군처럼 출동한 단속반원들

 미쳐 피하지 못한 괴짝의 옆구리를 

 냅다 지른다

 자식새끼같은 것들이 흙바닥에 뒹군다

 신문지에 싸여 있던 국수 한 뭉터기 같이 뒹군다

 올망졸망 손자들 저녁이 뒹군다

 젊어 

 자식 두서넛과 남편까지 잡아 먹었다는

 그녀의 눈에서 눈물이 난다

 통곡한다

 길건너 어께 봇짐 칼갈이 장수 지나간다

 칼 갈 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할머니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