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58년까지 국유림률 35.5% 달성하겠다는 산림청,지금 속도라면 120년은 더 걸려

- 지난 20년간 국유림률 4%증가에 그쳐…면적으로는 22만ha 확보에 불과 - 국유림 관련 예산도 2010년 789억→2021년 439억 원으로 계속 감소 - 실매입단가는 2010년 740만 원→2020년 1,05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11 [18:29]

2058년까지 국유림률 35.5% 달성하겠다는 산림청,지금 속도라면 120년은 더 걸려

- 지난 20년간 국유림률 4%증가에 그쳐…면적으로는 22만ha 확보에 불과 - 국유림 관련 예산도 2010년 789억→2021년 439억 원으로 계속 감소 - 실매입단가는 2010년 740만 원→2020년 1,05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11 [18:29]

 김승남 국회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1012일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국유림은 산림청의 존립가치이며 경제림조성을 위해서도 적극적인 국유림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산림청은 20192차 국유림 확대계획(`19~`28)을 통해 2028년까지 국유림 179ha(28.3%), 2058년까지는 국유림 224ha(35.5%)를 확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매년 사유림 매수실적은 감소추세로 201110,871ha에서 20158,271ha, 20204,867ha로 지난 10년간 55.2%의 감소율을 보였다.

 

2020년 기준, 총 사유림 매수면적은 165ha(26.3%)2058년까지 224ha(35.5%)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매년 15ha38년간 모두 59ha의 사유림을 매수해야 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현재 속도라면 국유림률 35.5%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120년이 넘게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유림 매수 예산단가가 지가 상승분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데다가 관련 산림청 예산은 매년 감소했기 때문이다. 실매입단가는 ha2010740만원에서 20201,050만원으로 껑충 오른 반면 예산단가는 2009년 이후로 꾸준히 500만원으로 동결됐고, 사유림 매수 예산은 2011856억원에서 2020569억원, 2021439억원으로 감소했다.

 

산림청은 2차 국유림확대계획(`19-`28)수립 당시에도 목표 미달성의 주요 원인으로 인식됐으나 여전히 국유림 예산 확보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산림청이 충분한 예산 확보도 없이 사유림 매수 계획만 늘리는 것은 감나무 밑에 누워 감 떨어지길 기다리는 격이라며 소유주가 산을 헐값에 팔기만을 기대하는 산림청의 안일한 대응으로는 국유림률 35.5%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유림은 곧 산림청의 존립가치라며 우리나라가 임업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대규모 경제림조성을 위해서도 국유림 확보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윤진성기자 js-2158@hanmail.net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