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현자 詩] 포도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21/08/02 [18:23]

[고현자 詩] 포도

고현자 시인 | 입력 : 2021/08/02 [18:23]

 

 



 

 

 

포도 

 

                     고현자

 

불붙은 뙤약볕 아래

꽉 막힌 종이봉지가

현기증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다

생명줄 모질게 걸어놓고

 

녹색 분말 먹은 하얀 고깔

우주에 존재하는

온갖 사물과 현상을 머리에 이고

잘 숙성된 알몸을 만들고 있다

 

허리 굽혀 발밑을 구도하는

낭랑한 여름새의 목탁 소리

종일토록 등줄기를 타고 오르내린다

 

온몸을 태워

세상 다 품어줄 수 있는

향로 위의 연기처럼

 

열반한 검붉은 알알이

속세의 인연들은

사나운 입속으로 맛있게도 질주하겠지

 

발갛게 쏟아 내리는 계절

허기진 포도밭이 묵언 수행 중이다

 

늘 고행하는 수도승처럼

 

프로필
시인, 작사가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국제교류위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일간경기 문화체육부장 역임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현)대산문예출판사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