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봄.

봄의 정의.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13/04/04 [22:39]

봄.

봄의 정의.

강욱규 시인 | 입력 : 2013/04/04 [22:39]
 

 
詩作/ 강욱규

어둠 뚫는 굴착기
따뜻한 빛이 보인다.

부정 나무 찍는 도끼
끈질긴 고목 쓰러진다.

희망 부르는 어머니
놀이터서 한창 불운과 놀다
부르심에 웃으며 뛰어 온다.

이유 없는 친절
가만히 오가는 사람들 만나
웃음 주고 미소 베푼다.

조건 없는 사랑
바램 있던가? 원함 있던가?
그냥 와서 그냥 기쁘게 하며
원하는 대로 애정 퍼준다.

홍익인간
온 세상에 걸쳐 있다.
어느 하나 바라지 않는 이 없다.
누구에게나 이롭지 않을 수 없다.

시(詩)와 칼럼 등으로 올바르고, 따뜻하고 바른 사회로 바꾸기 위해 분골쇄신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