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언제라도 코로나 재확산 가능…접촉 줄이는 것이 최선의 방역”

“자영업자 불안감 선거에 이용하려는 정치인 행태 개탄…자제해달라”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5:30]

정 총리 “언제라도 코로나 재확산 가능…접촉 줄이는 것이 최선의 방역”

“자영업자 불안감 선거에 이용하려는 정치인 행태 개탄…자제해달라”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1/22 [15:30]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코로나19 주간 확진자 수가 3주 연속 100명 이상씩 감소하고 있지만 주말에 수도권 이동량과 개인간 접촉에 의한 감염이 최근 2주 연속 늘고 있어 언제라도 재확산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하루 확진자가 아직도 300~400명씩 발생하고 있음에도 감소 추세만 생각하면서 경각심이 점점 느슨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정 총리는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이라며 “정부는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여방역으로 힘을 보태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