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국산 1호 코로나 치료제, 내달초 방역현장 투입 기대”

“오늘 확진자 수,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 300명대”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18:07]

정 총리 “국산 1호 코로나 치료제, 내달초 방역현장 투입 기대”

“오늘 확진자 수,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 300명대”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1/18 [18:07]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오늘 확진자 수가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확실한 안정세 달성을 다짐하면서 한 주를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또한 정 총리는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식약처의 허가 심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회의가 어제 있었고, 오늘 오후에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아 있는 심사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초부터는 코로나19 방역현장에 투입돼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식약처는 과학적 기준에 따라 엄정하게 심사하되 신속하게 결론을 내려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영국에서 처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40일이 지났다. 그간 경미한 부작용 사례만 보고되다가 최근 노르웨이에서 중증 질환을 가진 노인 29명이 백신을 맞은 후 사망하면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다음 달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큰 사례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방역 당국에서는 이번 사망사례에 대한 의학적 정보를 최대한 상세히 파악해서 접종계획 시에 반영해 주기 바란다외교부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나라의 실상을 빠짐없이 수집해서 주기적으로 관계부처와 공유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한시가 급한 유럽 여러 나라에 대해 일부 제약회사가 백신 공급을 줄이면서 접종에 차질을 빚고 있다“EU 집행위원장까지 나섰지만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못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세계 코로나19 백신 시장은 철저하게 공급자가 우위에 서 있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가 계약을 맺은 5600만명분의 백신도 국내에 도착해야 안심할 수 있다정부는 백신 계약의 이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약속된 분기내에서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 역량과 설비를 갖춘 우리 바이오·제약 산업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백신을 보다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늘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시행된다모두가 힘들고 어렵지만 서로를 응원하고 배려하면서 남은 1월달을 보낸다면 희망의 2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