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산 詩] 새해를 여는 아침

리복제 시인 | 기사입력 2021/01/15 [09:27]

[소산 詩] 새해를 여는 아침

리복제 시인 | 입력 : 2021/01/15 [09:27]




새해를 여는 아침

 

 

                  笑山 李福宰

 

 

곱디 고운 눈물은
보석처럼 빛나 새하얀 눈이 되어
하늘 길 별자리마다 쌓인다

찬연히 빛나는 북두칠성
통일을 빌고 빌어 한님께 기원하고

분단의 쇠사슬 끊길 날,

얼만큼 더 그리워 해야
우리는 하나가 될까

뙤약볕 쏘여 비늘벗겨내
구멍난 그물코마냥
녹쓴 철책선 흐믈흐믈 춤 추게 하고
DMZ 실핏줄 같은 또랑물 모여 
빠알간 백일홍되니

하늘의 뜻 알리고자 함인가

어야둥둥 어기야둥둥
통일 봇물 터지기 시작하구나 

ㅡ2021년 새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강진만서 봄볕 즐기는 큰 고니
1/9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