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흥 녹동중, 쌍충길에서 忠・忠을 배우다!

녹동중, 쌍충 문화재로 연결된 고흥 쌍충길 자전거로 달리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7 [08:23]

고흥 녹동중, 쌍충길에서 忠・忠을 배우다!

녹동중, 쌍충 문화재로 연결된 고흥 쌍충길 자전거로 달리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17 [08:23]

 



녹동중학교(교장 김홍렬) 청소년 미래도전 프로젝트, ‘두발로 움직이는 행복팀’은 1월 14일 고흥군에 소재한 쌍충일렬각, 송씨쌍충정려, 쌍충사를 연결하는 쌍충길(65km)을 자전거로 라이딩 탐방하였다.

전국에서 ‘쌍충’ 관련 문화재 지정 건수는 총 6건으로 이 중 전남 고흥에 3건이 있다. 이에 ‘고흥이 충절의 고장’임을 이해하고 쌍충의 정신을 배우기 위하여 프로젝트를 실시하였다.

이번 일정은 녹동에서 벌교까지 버스로 이동하였고, 고흥 만남의 광장을 거쳐 임진왜란 때 순절한 송대립과 그의 아들 송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건립한 동강 쌍충 정려를 탐방하였다. 이어서 임진왜란 때 순절한 송제와 그의 부인 능성 구씨, 병자호란 때 순절한 송덕일의 충렬을 기리기 위해 건립한 대서 송씨 쌍충 일렬각을 들렀다.

계속해서 50km를 달려 녹동에 있는 쌍충사에 들러 1587년 손죽도 해전에서 순국한 이대원 장군과 임진왜란 당시 ‘경상도 바다도 우리 바다’라고 주장하며 이순신 장군 휘하 전라좌수군의 옥포해전 출전, 한산도 대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부산포 해전에서 장렬하게 순국한 정운 장군을 기렸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를 이어 국가에 충성한 고흥 사람들의 쌍충 정신을 배우고 임진왜란 당시의 고흥의 지리를 이해하며 충절의 고장 고흥 선조들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참여한 학생 모두가 고흥반도의 종단 구간(벌교, 고흥, 녹동)을 완주한 후 ‘우리 모두가 성장해가고 있다’는 뿌듯함을 느끼며 강인한 체력과 도전 정신을 함양할 수 있었다.

특히 2학년 이형모 학생은 주어진 프로젝트를 끝까지 도전함으로써 “우리가 살고 있는 고흥이 충절의 고장임을 알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녹동중, 두 발로 움직이는 행복팀은 흥양수군길 등 모두 7차례 도전하여 2020학년도에 총 619km를 라이딩하였다. 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