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학원·노래연습장 등 조건부 운영…카페·종교시설, 합리적 보완”

“방역 고삐 당위론, 자영업자 고통 현실론 사이 고민…인내와 고통의 시간 헛되지 않을것”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6 [19:46]

정 총리 “학원·노래연습장 등 조건부 운영…카페·종교시설, 합리적 보완”

“방역 고삐 당위론, 자영업자 고통 현실론 사이 고민…인내와 고통의 시간 헛되지 않을것”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1/16 [19:46]

정세균 국무총리는 16거리두기 단계는 그대로 2주 더 연장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계속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 누적된 사회적 피로와 수많은 자영업자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현실론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다만 정 총리는 헬스클럽, 학원, 노래연습장 등 문을 닫아야 했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하는 조건으로 운영이 재개된다카페와 종교시설 같이,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곳은 합리적으로 보완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설 명절 연휴(211~14)에도 고향 방문을 자제해줄 것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설 명절도 그리운 가족·친지와의 만남보다는 마음으로 함께 해줘야 할 것 같다아쉽지만 이동과 여행을 자제해 주고 접촉을 줄여 고향에 있는 부모님의 건강과 안전을 먼저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 발표하는 정부의 방역대책이 국민 여러분의 일상을 조금이나마 되찾아 주고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어드리기에 충분치 못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 우리가 감당하고 있는 인내와 고통의 시간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순간에도 우리 주변에는 묵묵히 주어진 소명을 실천하고 계신 숨은 영웅들이 많다방역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군인·경찰·소방관·역학조사관 등, 방역을 위해 눈물을 머금고 가게 문을 걸어 잠근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불편함을 참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를 철저하게 실천하고 있는 국민 모두가 영웅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러한 영웅들의 헌신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앞으로 한 달간 조금만 더 힘을 모아준다면 머지않아 희망의 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