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법무부, 전 교정시설 7만여명 코로나 선제적 전수검사

무증상 감염자 3명 찾아 격리 조치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22:03]

법무부, 전 교정시설 7만여명 코로나 선제적 전수검사

무증상 감염자 3명 찾아 격리 조치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1/15 [22:03]

법무부가 전국 교정시설 직원과 수용자 757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마쳤다.

 

14일 법무부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해 1231일부터 2주간 전 교정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격상했다.

 

이 기간동안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를 포함한 11개 교정시설은 PCR검사를, 그 외 42개 교정시설은 신속항원검사로 진행했다.

 

▲ 법무부     ©

이와 함께 방역당국과의 추가 협의를 통해 지난 8일부터 27일까지 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 교정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주기로 PCR검사를 시행, 14일 현재 14개 교정시설 직원 4690명 검사를 실시했다.

 

이러한 선제적인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통해 상주교도소 직원 2명과 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1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 격리 조치했다.

 

14일 현재 교정시설 총 확진자 1249명 중에서 직원 15, 수용자 325명이 격리 해제됐으며 서울동부구치소는 8차례의 전수검사 결과 확진되는 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서울동부구치소 관련 수용자는 별도 전수검사(8)를 시행해 14일 현재 직원 27, 수용자 1166명의 확진자를 확인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방역당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