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 “5인 이상 모임금지로 감소세 전환…아직 경계심 풀 상황 아냐”

16일 중대본 회의 거쳐 거리두기·설연휴 특별방역대책 조정안 발표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22:09]

정부 “5인 이상 모임금지로 감소세 전환…아직 경계심 풀 상황 아냐”

16일 중대본 회의 거쳐 거리두기·설연휴 특별방역대책 조정안 발표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1/01/15 [22:09]

정부가 17일 종료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조정안을 16일 발표한다.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정부는 16일 중대본 회의를 거쳐 거리두기 및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 조정안을 논의한 뒤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고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 등 각종 방역 조처를 시행해왔다

 

이에따라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한 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523명으로 수도권은 약 350명 수준으로 감소했고 비수도권 역시 권역별 등락은 있으나 170여 명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실내체육시설, 학원, 카페 등의 다중이용시설에서는 11월에 다수의 감염이 발생했으나 이후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 따라 12월에는 집단감염이 상당히 감소했다감염경로를 살펴보면 다중이용시설 등의 집단감염이 차지하는 비율이 11월 약 50%에서 현재 약 30%로 낮아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신 확진자 접촉 등 개인 간의 접촉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20%에서 40% 수준으로 높아졌다.

 

윤 총괄반장은 최근의 감염 전파 양상은 집단감염 중심에서 개인 간 접촉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종합적으로 볼 때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강화로 집단감염을 차단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를 통해 개인 간 접촉을 줄여 거리두기 3단계로의 상향 없이 환자발생이 감소세로 전환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겨울철이라는 계절적 요인과 지역사회 전반에 넓게 퍼진 감염 양상을 고려할 때 3차 유행이 언제든 증가세로 돌아설 수 있다아직 경계심을 풀 상황이 아닌 만큼 조금만 더 긴장감을 갖고 노력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수령 460년 산청군 古梅 남명매 만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