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해로 땅에 묻힌 강아지 4마리, 어미개 몸부림에 7일만에 기적적 구조

이천시 율면 오성리 마을회관 옆 땅에 묻힌 지 7~8일만에 구조 ‘화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8:08]

수해로 땅에 묻힌 강아지 4마리, 어미개 몸부림에 7일만에 기적적 구조

이천시 율면 오성리 마을회관 옆 땅에 묻힌 지 7~8일만에 구조 ‘화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8/13 [18:08]


“우리 아기 강아지 좀 구해주세요” 어미개의 몸부림에 수해로 땅에 묻힌 지 7~8일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된 어미개와 강아지들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 사진=이천시 제공     © 플러스코리아



이천시 율면에 기록적인 폭우로 산양저수지까지 붕괴된 지난 2일 같은 지역 오성리 마을회관 옆 창고가 무너지는 등 마을 곳곳을 수마가 할퀴고 지나갔다.

지난 11일 율면을 중심으로 수해복구 작업이 전개되던 가운데 떠돌이 개가 폭우로 파손된 창고에서 슬피 울며 땅을 파고 있는 것을 목격한 오성1리 주민들이 땅을 파고 강아지 2마리를 구조했다.

마을 주민들은 7일만에 땅속에서 구조된 강아지 2마리를 어미 개와 함께 울타리에 보호하면서 젖을 먹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다음날 떠돌이 개를 키우기 어렵다고 판단한 마을주민들은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어미 개와 강아지 2마리에게 새로운 주인을 찾아주기로 하고 동물보호센터 차량을 불렀다.

그러나 차량이 사고지점을 지나는 순간 갑자기 차량이 고장이 나서 움직일 수 없게 됐는데 어미 개가 슬피 울었다.

몇일 전부터 떠돌이 개가 돌아다니던 것을 목격했던 오성1리 황운주 새마을지도자는 직감적으로 나머지 강아지가 있다는 사실을 직감하고 어미 개를 끌고 사고지점에 다가섰다.

그러자 어미 개가 슬피 울면서 땅을 헤치고 땅에 묻혔던 강아지가 낑낑거리는 소리를 내서 1마리의 강아지를 사고 8일 만에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어미 개가 떠나지 않고 또다시 슬피 울면서 땅을 헤치고 있어 황 지도자는 자원봉사자들을 불러 흙더미를 파헤쳐 나머지 강아지 1마리도 극적으로 구조했다.

황운주 지도자는 “전날 구한 강아지와 어미 개를 동물병원에 보내려는 순간 차량이 고장나고 어미개가 슬피 울자 새끼 강아지가 낑낑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며 “어미 개의 모성이 차량을 고장 내서 8일만에 새끼 강아지를 구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