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 '새벽이슬을 맞는 미곡협동농장의 농장원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06:11]

북 '새벽이슬을 맞는 미곡협동농장의 농장원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6/02 [06:11]

 북 조선의 오늘은 2일 '새벽이슬을 맞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으로 미곡협동농장의 농장원들을 소개하였다.

 

▲ 미곡협동농장의 농장원들. 사진=조선의오늘     © 이형주 기자

 

다음은 보도 전문

 

새벽이슬을 맞는 사람들

 

푸름푸름한 새벽하늘을 머리에 얹고 푸른 주단을 펼쳐가는 이들이 공화국의 미곡협동농장의 농장원들이다.

꽂아가는 어린 모에서 풍요한 가을을 그려보는듯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기쁨의 미소가 어려있다.

판화 《미곡벌의 가을》을 농장에 보내주시며 언제나 황금가을을 안아오도록 고무해주신 경애하는원수님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를 안고 더 밝은 래일을 향하여 힘있게 전진하는 미곡벌주인들이여서 그 모습이 참으로 돋보인다.

우리 원수님의 령도를 쌀로써 받들어갈 충성의 마음안고 새벽이슬도 맞는 이들이 있어 미곡벌은 오늘도 좋지만 래일은 더욱더 훌륭할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