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0/05/05 [03:32]

[백학 詩] 삶이 그대를 속일 지라도

백학 시인 | 입력 : 2020/05/05 [03:32]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백학

 

코로나의 늪에 허우적 거리는

그들은 의아하다

 

어떻게

한국이라는 변방의 국가가

아무렇치도 않게 코로나를

씹어 삼키고 있는지

 

그들은

자책하는 모습 마져 보이는구나

그러나 켤코

부끄러워 하거나 절망하지 마라

 

월래부터

한국은 국난 극복이 취미이자 특기인 나라다

익숙하고도 일상적 타인의 취미 생활을

따라하지 못한다고 하여 자신을 책망하지마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하지마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