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단지로 변신한다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20/01/20 [15:56]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단지로 변신한다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20/01/20 [15:56]

▲     공공주택단지로 탈바꿈할 영등포 쪽방촌 조감도. 국토부 제공

 

 
[+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50년 된 영등포 쪽방촌이 공공임대아파트와 민간 상업·주거시설이 공존하는 역세권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특히 기존 쪽방촌 주민을 내쫓지 않고 임대주택에 정착하게 하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영등포구는 20일, 영등포 쪽방촌을 주거단지로 정비하는 내용을 담은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쪽방촌 주민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이들을 재정착시키는 데 우선 초점을 맞췄다. 영등포역과 인접한 쪽방촌 일대 1만㎡를 1·2 구역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개발을 하는 방식이다.

 

쪽방촌 주민들을 2구역에 있는 임시거주 시설로 이주시킨 뒤 1구역에 오는 2023년까지 쪽방촌 주민을 위한 370호의 영구임대주택과 청년·신혼부부용 행복주택 220호가 들어서게 된다. 쪽방촌 주민들이 새 아파트에 입주한 뒤 2구역 택지는 민간에 분양해 개발이 진행된다.

 

이번 공공주택사업이 완료되면 쪽방촌 주민 주거의 질은 획기적으로 향상된다. 현재 1.65~6.6㎡ 크기의 쪽방에 살면서 월평균 22만원이라는 적지 않은 임대료를 냈던 주민은 16㎡ 새 아파트에 월 임대료 3만2천원(보증금 161만원)을 내고 살 수 있게 된다.

 

또 이들의 자활을 도왔던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영등포희망지원센터가 돌봄시설 형태로 함께 자리를 잡는다. 쪽방촌 등 비주택 거주자들이 기존의 공동체를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정착하길 돕기 위해서다. 행복주택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 유치원과 도서관 등이 들어선다.

 

민간이 개발하는 상업지구에는 주상복합단지와 오피스텔, 민간 분양아파트 600호가 공급된다. 쪽방촌 주민이 고립되지 않고 쾌적한 주거단지에서 다양한 이웃들과 함께 살 수 있는 ‘소셜믹스’가 이뤄지는 것이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곳이 서울 3대 도심인 영등포역 인근인데다 2024년엔 신안산선까지 개통될 예정이어서 행복주택, 분양아파트에도 수요가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등포를 제외한 전국 쪽방촌 9곳(서울 4곳, 부산 2곳, 인천·대전·대구 각 1곳)도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방식으로 단계적으로 정비된다.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새뜰마을사업) 방식으로 돈의동 쪽방촌 정비를 추진 중이고 서울역·남대문·창신동 쪽방촌은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정비된다. 국토부는 서울 이외 쪽방촌 중 한두 곳의 정비사업을 올해 안에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뉴스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