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 신규과목 개설

- 7월 1일부터 운영... 이달 말까지 모집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20:20]

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 신규과목 개설

- 7월 1일부터 운영... 이달 말까지 모집

이미란 기자 | 입력 : 2019/06/24 [20:20]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정읍시의 국악 교육을 이끌어가고 있는 정읍사국악원과 정읍농악전수회관이 내달 1일부터 신규과목을 개설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     ©

정읍사국악원은 북(판소리 장단)과 장구(민요 장단)를 배울 수 있는 고법(鼓法)’ 과목을, 정읍농악전수회관은 도 지정 무형문화재인 정읍농악의 정수를 배울 수 있는 장구’, ‘소고과목을 개설한다.

 

고법은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명고수부 장원에 빛나는 박상주 교수가 교육을 맡는다.

 

쇠와 장구, 소고 교육은 전북무형문화재 정읍농악의 예능 보유자로 유명한 유지화와 김종수 선생이 담당한다.

 

시 관계자는 신규과목뿐만 아니라 기존 과목도 국악 연수생을 이달 말까지 집중적으로 모집하고 있다면서 모집 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자유롭게 수업을 참관하고 수강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강 신청이 망설여진다면 직접 와서 국악의 흥을 먼저 느껴보고 신청해도 좋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